예가토는 

'음악'이라는 미디어를 통하여 
사람들에게 
사랑의 알맹이를 

심어주는 기업입니다.

사랑은 아름다운 열매요, 그에 합당한 맛과 향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어머니의 따스한 밥, 흥겨운 노래, 부드러운 말투, 행복한 몸짓 안에서 사랑을 느끼고 배우며 자라는 것이 사람입니다. 사랑이 담긴 회초리와 눈물에 감동하고 순종하는 이유 또한 그 사랑이라는 열매의 맛과 향기 때문입니다. 사랑을 먹고 마시면서 자란 사람은 결코 좌절하거나 패배하지 않습니다. 또한 삶의 고난과 고통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도 결국 사랑으로 치유되어 다시 일어섭니다.

사랑을 먹고 마실 수 있는 통로는 다양합니다. 그 중 가장 아름답고 유용한 통로가 음악입니다. 사랑이 담긴 음악은 우리를 치유하고, 

사랑이 가득한 사람으로 자라게 함으로써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합니다.

 

음악은 만국 공통어입니다. 누구에게나 마음으로 통하는 언어입니다. 진선미가 한꺼번에 들어있기에 사람이라면 누구나 음악에 담긴 사랑을 영혼으로 알아봅니다.
참되고 착하며 아름다운 마음으로 음악을 대하는 사람은 그 자신도 그런 존재로 성장합니다.

 


미국 스탠포드 대학의 세포생물학자인 브루스 립튼 박사가 충격적인 연구결과를 전합니다. 

그는 영국의 왓킨스 리뷰 선정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영적 스승 10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된 사람입니다.


우리 인생의 95%는 7살 때까지 만들어진 삶의 프로그램에서 나옵니다. 모든 사람들의 인생 첫 7년은 최면을 다운받는 것입니다. 

이 행성에서 살아가기 위해 어떤 프로그램이 필요한지 알도록 자연이 마련해준 생후 7년 동안 부모형제 그리고 공동체를 그저 바라보고 듣는 것만으로
아이는 세상살이에 필요한 핵심내용을 마음에 새깁니다. 잠재의식에 새기는 것입니다. 때문에 생후 7년간 아이의 부모형제와 공동체가 부자의 언행과 

문화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면, 그 모습이 잠재의식에 새겨져서 부자의 언행과 습관과 문화를 따라 살아가게 되고 

결국 아이는 부자로 살게 됩니다. 반면 가난의 언행과 습관과 문화를 보면서 자란 아이는 가난한 삶을 벗어나기 힘듭니다.

생후 7년간 사람들의 말랑말랑한 머릿속에 들어가는 정보들이 평생을 좌우한다는 결론입니다. 단순히 부유함과 가난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돈으로 따질 수 없는 마음의 여유와 감성과 문화인의 풍성한 인생이 달린 것입니다. 이미 어른이 된 사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고통과 상처, 

무미건조함으로 가득한 마음을 방치하는 것은 어리석음을 넘어 죄악입니다. 사랑과 음악의 선순환을 마음에 새겨서 다시 일어나 아름다운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예가토는 이런 막중한 사명감을 안고 음악을 통하여 아이들의 잠재의식과 삶에 좋은 씨앗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음악교육 30년 경험이 녹아 들어간 좋은 음악과 교육으로 사람들의 밝은 미래를 선도합니다.
참된 사랑을 아는 참된 기업과 함께 우리의 앞날을 열어가는 지혜로운 어른들의 참여와 응원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학력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졸업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육학 석사


경력

서일대학교, 숭의여자대학교, 나사렛 대학교 출강

2016 ISME(세계음악교육학회) 포스터 발표

제19회 국립극장 창작공모 국악 음악극 대본상

EBS ‘바나나를 탄 끼끼’ 자문


저서

누리과정 주제에 따른 기악합주곡집(2016. 신정)

음악요소에 기초한 유아음악교육(2015, 신정)

유아교육과 학생들을 위한 피아노 입문(2014,창지사)

유아동요의 현대적 이해(2005,다음세대)

그림악보로 배우는 유아동요(2005, 다음세대)

구성주의 이론에 기초한 유아음악교육(2002,교육과학사)